본문 바로가기

수민동

수민동은 옛 동래부 읍내면의 지역인데 1914년 평남, 안민, 장남, 안국, 서호동을 합하여 수안동으로 하고, 신락과 회룡동을 합해 낙민동으로 하면서 동래군 동래면에 편입되었으며, 옛날부터 동래부사가 집무하던 동헌 충신당(부산지방유형문화재 제1호)이 위치하고 있어 사실상 동래의 모든 중심이 되어왔다. 수민동이란 명칭은 1957년 1월 1일부로 수안동과 낙민동 2개의 법정동이 통합되어 생긴 행정동이름이다.

수안동(壽安洞)이라고 불린 것은 당시 동래부의 수장이던 동래부사가 집무하던 동헌이 이곳에 자리 잡고 있어 가장 으뜸되는 관아 안이라는 뜻의 수안(首安), 또는 땅을 조금만 파도 물이 나오는 등 물이 흔하다고 수안(水安), 동래성 수문안의 동네라는 수안동의 설이 있다.

낙민동(樂民洞)은 조선시대 남문 동변동이라 부르던 지역인데 수령이 민정을 살피러 나가는 지역이라 하여 백성을 즐거이 해주었다는 뜻으로 일제시대 때 낙민동으로 고쳐졌다. 이 지역은 1960년대만 하더라도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물구덩이로 미나리꽝이거나 연밭이었다.

수민동 특정지명은 다음과 같다.

  • 도화동 : 수안동에 있는 마을, 옛날에 복숭아꽃이 많이 피었다고 한다.(현, 동래유치원 일대)
  • 농주산 터 : 임진왜란 때 지금 동래경찰서 일대에 있던 작은 야산이 있던 곳
  • 동래부객사 터 : 현, 동래시장 상가건물에 있었던 동래부의 객사 터
  • 청원루 터 : 옛 동래부동헌 서쪽에 있던 터, 임진왜란때 송상현 공이 순직한 자리가 이곳이란 설이 있다. (현, 송공단자리)
  • 세병교 : 수안동과 거제동을 잇는 다리를 말한다. 세병이란 병기를 씻어서 거둔다는 뜻으로 전쟁이 끝나 평화가 돌아옴을 말한다. 동래성 남문의 익성에 있던 세병문 남쪽의 다리에서 연유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담당자 이정형
  • 문의전화 051-550-4081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