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대첨사영 갑주

다대첨사영갑주 이미지
소재지 부산광역시 동래구 충렬대로 345(충렬사)
문화재정보 민속문화재 제2호
지정일 2004. 5. 8

태그 이미지민속문화재 제2호, 다대첨사영갑주

기본정보

다대첨사영 갑주(多大僉使營 甲冑)는 윤공단에 보관하던 것으로, 윤공단 제향 때 제복으로 사용되었다고 전해지고 있으나, 갑옷 내부에 철편 등이 있는 것으로 보아 실전용으로 제작되었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1970년 다대포 객사를 몰운대로 옮길 때 건물내에서 발견되어 부산대학교박물관에서 보관해 오다가 1978년 충렬사기념관으로 옮겨 보존 중이다.
붉은색 모전 두정(毛氈 頭釘) 갑옷으로 소매 배래와 옆선이 모두 트인 활개식이고, 옷이 넓고 크며, 목둘레에는 꽃잎 모양의 두정을 앞뒤에 각 10개씩 장식하여 아름다움을 더했고, 안에는 장방형 철판을 비늘 모양으로 나란히 두고, 칠판 가장자리에는 0.5㎝ 정도의 가죽을 두르고 옻칠을 하였다.
앞이마에 첨(챙)이 부착되어 있는 투구는 쇠가죽을 2겹으로 하여 틀어넣어 정형한 다음 그 위에 검정 옻칠을 하고, 겉은 여러 가지 놋쇠로 무늬를 넣어 장식하였으며, 안은 흰색 가죽 조각을 이어 붙였고, 표면에는 너비 1㎝ 정도의 놋쇠 띠를 테두리에 두르고, 앞이마 부분에는 낮게 봉황문으로 장식하였다.
두정(頭頂) 갑옷은 조선후기에 발달한 방호복으로 현재 몇 벌의 유물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이 갑주는 우리고장 순국선열의 충절이 담긴 유물일 뿐 아니라, 조선후기 갑옷과 투구의 모습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로서 우리나라 무관복 연구에 많은 도움을 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담당자 이정형
  • 문의전화 051-550-4081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