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래

수민동

수민동이란 이름은 1957년 1월 1일에 수안동과 낙민동 2개의 법정동을 합하면서 생긴 행정동 이름입니다.
수민동은 옛 동래도호부(이 다음부터는 '동래부'라고 줄여서 씀) 읍내면의 지역인데 1914년 평남, 안민, 장남, 안국, 서호동을 합해 수안동이 되고, 신락과 회룡동을 합하여 낙민동이라 해서 동래군 동래면에 편입되었으며, 옛날부터 동래부사가 집무하던 동헌(부산지방유형문화재 제1호)이 위치하고 있어 사실상 동래의 모든 중심이 되어 왔습니다."

수안동(壽安洞)이라고 불린 것은 당시 동래부의 최고 책임자인 동래부사가 집무하던 동헌이 이곳에 자리잡고 있어 가장 으뜸되는 관아 안이라는 뜻의 수안(首安), 또는 땅을 조금만 파도 물이 나오는 등 물이 흔하다고 수안(水安), 혹은 동래성 안의 물이 밖으로 흘러내리는 수문 안의 동네라는 뜻으로 수안이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낙민동(樂民洞)은 조선시대 남문 동변동이라 부르던 지역인데, 수령이 백성들의 사정을 살피려 나가는 지역이라 하여 백성을 즐겁게 해주었다는 뜻으로, 일제강점기 때 낙민동으로 고쳐 졌습니다. 이 지역은 1960년대만 하더라도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물구덩이로 미나리꽝이거나 연밭이었습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담당자 이정형
  • 문의전화 051-550-4081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