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래성전투이야기

동래성 전투이야기(임진년 1592년 4월 14~15일)

임진년, 첫 전투지 ‘부산진성’이 함락되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경상좌병사(현재의 육군 부대장) 이각(李珏)은 송상현(宋象賢) 동래부사에게 모든 것을 떠넘기고 성문을 열고 도망갔다. 그래서 동래읍성은 고립무원의 상태에서 적의 대군을 맞아 격전을 벌일 수 밖에 없었다.


1592년 4월 14일 오후 왜군은 3개 부대로 나누어 “싸우려면 싸우고, 싸우지 않으려면 길을 빌려 달라.(戰則戰矣 不戰則假我道)”라는 문구가 새겨진 나무 팻말을 세우고 동래읍성 남문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송 부사는 “싸워서 죽기는 쉬워도 길을 빌려주기는 어렵다.(戰死易假道難)”라는 글을 나무판자에 적어 적진에 던졌다.

15일 아침, 마침내 하늘을 가르는 왜군의 조총 소리와 함께 치열한 전투가 시작되었다. 공격 중심지는 남문이었다. 조선군은 남문을 중심으로 집결해 항전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불리해지기 시작했다.
결국 왜군이 상대적으로 방어가 허술한 동북쪽 경사진 성벽을 무너뜨리고 성 안으로 밀어닥치자 성 안에서는 백병전(白兵戰)이 벌어졌다.

백성들은 낫, 괭이, 막대기 등을 들고 죽기로 싸웠지만 왜군의 병력에는 중과부적으로 동래읍성은 고을 백성들의 비명 소리가 넘쳐났다.

송 부사는 전세가 기운 것을 알고 갑옷 위에 관복을 입고 임금이 계신 북쪽으로 네 번 절한 뒤 부모님에게 올릴 글을 부채에 쓴 후 장렬히 최후를 맞이한다.

孤城月暈(고성월운) 외로운 성은 달무리처럼 포위되었는데

列鎭高枕(열진고침) 여러 다른 진영에서는 도와줄 기척이 없습니다.

君臣義重(군신의중) 임금과 신하의 의리가 무거우니

父子恩輕(부자은경) 부모와 자식의 은정을 가벼이 하오리다.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담당자 허미숙
  • 문의전화 051-550-4094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방문자 통계